이제 방비엥에서 다시 비엔티안으로 이동합니다.  비엔티안으로 이동하는 동안 공사하고 있는 곳이 많이 있습니다. 중국에서 싱가포르 노선 철도을 건설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방비엥 여행할 때에는  철도로 여행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비엔티안에 도착하여 비엔티안에서 새로운 사원에 도착해서 관람하였습니다.  사원을 둘러보니까 이전의 사원들과 다른 것 같았습니다.       다음 날에 라오스에서 다시 부산으로 귀국합니다. 비엔티안 여행 7편에서 계속

enable_page_level_ads: true }); , enable_page_level_ads: true });



저녁에는  외국인 거리를 돌아다녔습니다. 방비엥이 유명한 관광지이다 보니 술집,  식당들이 많이 있었습니다. 다음날에는 방비엥 블루라군 가기 전에 시장을 둘러 보았습니다. 시장을 둘러보고 나서 불상을 보고나서  동굴체험을 하고나서 강가에서 카약킹을 하였습니다.그리고 나서 블루라군까지는 버기 카를 직접 운전하여 이동하였습니다. 블루라군에서 우리나라 관광객들과 외국인  관광객들이 많이 섞여 있었습니다. 당시에는 우기라서 물 색이 탁했습니다. 그래서 많은 관광객들이 건기인 11월이후로 많이 여행합니다.  다시 호텔로 돌아와서 방비엥에서 마지막 날을 보냈습니다. 다음 날에는  방비엥에서 다시 비엔티안으로 이동 하였습니다 . 방비엥 여행 3편에서 계속


enable_page_level_ads: true }); , enable_page_level_ads: true });

 비엔티안에서 방비엥으로 이동합니다. 비엔티안에서 방비엥까지 4시간 정도 걸렸습니다. 비엔티안을 벗어나니 완전히 예전에  우리나라 시골 풍경하고 비슷한 풍경들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시골에는 저렇게 안테나가 설치되어 있는 집이 있는데 안테나 회사에서 관광객들을 위해 보여주기 식으로 안테나만 설치되어 있는 집이 대부분입니다. 라오스에는 우리나라와 달리 전봇대가 사각형으로 되어있습니다. 방비엥에 도착하기 전에 몽족마을에서 전통의상을 입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방비엥 도착하였습니다. 방비엥에는 관광지에도 불구하고 비포장도로가 대부분이고 폭이 좁기때문에 버스가 정차하지 못하고 방비엥 입구에서 트럭으로 갈아타서 갑니다. 방비엥에서 묵었던 호텔입니다. 3성호텔이지만 방비엥 호텔 중에서 좋은 편이라고 합니다. 엘리베이터도 있습니다. 방비엥에서 도착하니 외국 관광객들이 많이 보이는 것 같습니다. 방비엥 2편에서 계속


enable_page_level_ads: true }); , enable_page_level_ads: true });
  1. 코부타 2018.09.14 02:01 신고

    한국의 시골과 비슷한것 같아요.
    평화스러워 보이네요.

    • 호건스탈 2018.09.14 02:48 신고

      라오스는 예전의 한국의 모습과 비슷하다고 하더라구요. 방비엥 여행 2편에서 더 많이 나오니 기대해주세요.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