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자이후 텐만구에서 고속도로를 타고 벳푸로 이동합니다. 벳푸를 고속도로로 이동하면서 일본 시골을 지나치다보니까 아름다웠고 신선했습니다.  고속도로에서 보니까 일본의 나무들은 우리나라의 나무들을 달리 빽빽하지 않았습니다. 가이드님이 설명하시기를, 우리나라와 일본의 나무 종으로 다르고 심을 때에는 여러 종류의 나무들을 많이 심지 않고 최소한의 종류의 나무들로만 심는다고 하셨습니다. 벳푸 들어갈 수록 수증기 때문인지는 모르겠습니다. 벳푸로 들어설 수록 유황냄새가 나고 해는 떠져있는데 흐려졌습니다. 그리고 벳푸 온천에 입장하기전에 근처의 50년 전통의 전문식당으로 갔습니다. 이 식당은 두부가 대표적인 메뉴였습니다. 두부도 맛있고 일본의 스시 전문점은 아니지만 스시과 우동도 맛있었습니다. 그리고 나서 벳푸 온천을 입장하였습니다. 벳푸 온천에서 직원 분들이 담배를 온천에 갔다되니까 온천은 부글부글 끓어 올랐습니다. 그리고 벳푸 온천를 여행하고 나서 인근의 또 다른 벳푸 온천마을로 갔습니다. 이 온천 마을의 예전의 일본의 가옥을 보존하고 있어서 한 번 들어가봤는데 움집과는 또 달리 넓으면서 예전의 일본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이제 벳푸에서 우휴인으로 이동합니다. 5편에서 계속

enable_page_level_ads: true }); , enable_page_level_ads: true });
  1. 코부타 2018.08.10 01:18 신고

    벳푸가 좋다던데.....전 일본에 살면서도 한번도 안 가봤네요.ㅠㅠ

    • 호건스탈 2018.08.11 13:52 신고

      지금 여행사에서는 저가항공으로 패키지여행 가격이 25만원 미만 정도 밖에 안하네요. 저는 반대로 오사카나 도쿄 같은 일본 도심쪽으로 가볼려고 계획 중입니다. 그리면 도쿄하고 가까운 치바쪽으로 여행 어떤 가요?

  2. 코부타 2018.08.11 16:06 신고

    와~~ 25만원,너무 싸네요.
    치바는 지인이 살고 있어 여러번 갔지요.
    별로 볼거리는 없는거 같아요.
    오오사카보다는 도쿄쪽이 볼거리는 더 많을거 같은데요.

    • 호건스탈 2018.08.11 16:14 신고

      그렇군요. 저는 도쿄 여행하고 에노시마도 같이 여행 할 계혹입니다. 코부타님언제나 파이팅!!

  3. 코부타 2018.08.11 16:26 신고

    도쿄에서 에노시마는 가까우니까 여행이 가능하겠네요.
    도쿄가 의외로 볼거리가 있어요.
    도쿄를 중심으로 하코네 온천도 갈수있고 후지산도 갈수있고요.
    전부 2,3시간 거리에 있어서 시간의 여유가 있다면 다 둘러 볼수 있지요.

  4. 코부타 2018.08.11 16:30 신고

    응원 고마워요.호건님도 화이팅입니다.^^

+ Recent posts